메뉴보기 카카오톡
  • AnK 골프 소식 > 유선영, LPGA 나비스코 챔피언십 '우승'
뒤로 앞으로
AnK 골프 소식 미래의 꿈나무들과 함께하는 AnKGOLF!

목록보기
유선영, LPGA 나비스코 챔피언십 '우승'
이기택 프로 / 작성일 2012-04-03 19:31 / 조회수 27,797
유선영(26·정관장)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호수의 여인'으로 재탄생했다. 

유선영은 한국 선수로는 2004년 박지은(33)에 이어 이 대회에서 두 번째 우승함으로써 한국 선수 시즌 첫 우승의 영광을 누리면서 LPGA 통산 102승째를 쌓았다.
 
개인적으로는 메이저 대회에서 처음 우승하는 감격도 누렸다.
 
또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들어 열린 5차례 대회에서 청야니 등의 벽에 막혀 번번이 준우승에 그친 아쉬움을 한꺼번에 털어냈다.
 
유선영은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란초 미라지 미션힐스 골프장(파72·6천702야드)에서 끝난 대회 4라운드에서 전날까지 선두였던 청야니(23·대만)와 카린 쇼딘(29·스웨덴)을 극적으로 따돌리고 우승컵에 입을 맞췄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4위 그룹에서 서희경(26·하이트진로), 김인경(25·하나금융그룹) 등과 함께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유선영은 침착한 플레이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했다.
 
한국 선수 간의 우승경쟁으로 펼쳐진 마지막 4라운드는 그야말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각본 없는 드라마였다.
초반에는 서희경이 앞서 나갔다.
 
2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은 서희경은 2~3홀씩 건너뛰며 12번홀까지 5개의 버디를 줄줄이 낚아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그러나 15번홀(파4)에서 티샷이 흔들려 보기를 범한 서희경은 18번홀까지 연속 4개홀에서 보기를 쏟아내 최종 합계 7언더파로 처지면서 우승권에서 밀려났다.
 
그러자 이번엔 김인경이 두각을 나타냈다.
 
김인경은 8번홀(파3)에서 버디를 낚은 뒤 후반 14(파3), 16(파4), 17번(파3)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4타를 줄이고 10언더파 단독 선두로 나서는 저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김인경에겐 마지막 18번홀(파5)이 통한의 홀로 남게 됐다.
 
김인경은 이 홀에서 파 세이브만 하면 우승할 수 있었다.
 
그러나 원거리 버디 퍼트에 실패한 뒤 홀 30㎝에 바로 붙어 있던 볼을 툭 친 것이 홀 주위를 쓸고 나오는 바람에 보기를 범해 이날 3타를 줄여 9언더파로 먼저 경기를 끝낸 유선영과 동타가 되면서 연장전에 끌려갔다.
 
18번홀에서 열린 연장전의 승부는 싱겁게 갈렸다.

김인경이 3타 만에 올린 볼이 그린 가장자리에 걸쳤지만 유선영의 볼은 홀 4m부근에 안착했다. 
 
김인경은 결국 버디 버트에 실패했고, 유선영은 침착하게 버디를 낚아 대접전에 종지부를 찍었다.
 
유선영은 "이번 시즌 목표가 2승이었다"면서 "이제 1승을 거뒀으니 두 번째 우승을 향해 뛰겠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200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 입회한 유선영은 2002년 골프 국가대표로 활약했고 2004년에는 주니어 골프선수권에서 우승하는 등 실력을 뽐냈다.
 
2009년 LPGA 투어 P&G 뷰티 NW아칸소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에 오른 유선영은 2010년 사이베이스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맛봤다.
 
지난주 열린 KIA 클래식에선 청야니에 6타 뒤진 2위의 성적을 냈다.
 
유선영은 이번 대회 우승상금으로 30만 달러(약 3억4천만원)를 받았다.
 
이날 17번홀까지 8언더파를 기록한 청야니는 마지막 홀에서 대반전의 기회를 노렸다.

청야니는 이 홀에서 7m 남짓 되는 버디 퍼트에 성공하면 연장전에 합류할 수 있었다. 
 
그러나 살짝 밀어친 퍼트는 야속하게도 홀을 스치고 지나갔고 청야니는 그대로 그린 위에 주저앉았다.
 
올 시즌 들어 3승을 챙길 정도로 잘 나가던 청야니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이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역전패하는 불운을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도전했던 '맏언니' 박세리(35·KDB산은금융그룹)는 3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최나연(25·SK텔레콤)과 함께 최종합계 6언더파로 공동 8위에 오르는 양호한 성적을 냈다.
 
1972년 창설돼 올해로 41회째가 되는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은 1983년 메이저 대회로 승격했다.
 
1988년 우승한 에이미 앨코트(미국)가 18번홀 옆 호수인 '포피 폰드'에 뛰어든 것을 계기로 연못에서의 우승 세리머니를 하는 전통이 생기면서 우승자에는 '호수의 여인'이라는 타이틀이 붙는다.
 
한국 선수 중 9번째 '메이저 퀸'으로 등극한 유선영도 포피 폰드에 뛰어들어 우승을 만끽했다.

  • 덧글달기

Total 257

공지사항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17 유소연-유선영, 메이저 우승자 제대로 붙었다 이프로 2012-04-28 24,362
116 ‘메이저 퀸’ 유선영 세계랭킹 15위로 이기택 프로 2012-04-03 21,250
115 choice 유선영, LPGA 나비스코 챔피언십 '우승' 이기택 프로 2012-04-03 27,798
114 [아놀드파머]우즈, 다시 "부활포조준" 이프로 2012-03-22 23,234
113 신인왕 경쟁 배상문 vs 존허 이프로 2012-03-22 22,375
112 배상문 2위한 후, 위상이 하늘을 찌르다. 이프로 2012-03-22 24,238
111 LPGA 개막전, 6명이 연장전 승부…유소연-서희경 공동 2위 이프로 2012-02-15 29,535
110 유소연·서희경 세계랭킹 상승 이프로 2012-02-15 16,580
109 Annie Choi reduced to tears after being disqualified from the Australian Ladies Masters 이프로 2012-02-07 24,837
108 Gold Coast golfer Annie Choi 'confused' after being disqualified from Australian Ladies Masters 이프로 2012-02-07 17,776
107 선두 달리던 유소연 마지막날 '아쉬운 준우승' 이프로 2012-02-07 25,454
106 아쉽다 유소연, 유럽여자골프투어 개막전 준우승 이프로 2012-02-07 21,585
105 1타차 준우승…“유소연, 아쉽다 뒷심!” 이프로 2012-02-07 19,607
104 배상문 미 PGA는 천국 같다. 이프로 2012-01-29 29,349
103 ‘PGA 루키’ 배상문, 이틀째 ‘3위 껑충’ 이프로 2012-01-29 14,012
102 드디어 ANK Golf 홈페이지 총 접속자 수 300.000만 돌파..!!! 이프로 2011-11-07 27,925
101 배상문,日투어 상금왕 예약 이프로 2011-10-30 5,140
100 배상문 김경태 '일본 상금왕 가자' vs 이시카와 이케다 '올해는 안돼' 4파전 후끈 이프로 2011-09-09 8,656
99 US오픈 챔피언 유소연"알펜시아서 국내메이저첫승신고할것" 이프로 2011-09-09 7,270
98 배상문 세계랭킹 79위로 ‘껑충’…개인 역대 최고 이프로 2011-09-07 4,686
진행중입니다.
TOP
No.1
호주골프
아카데미
메뉴보기